메뉴열기

경일소식KIU NEWS

  • 트위터
  • 페이스북
  • 인쇄

KIU Focus

제목장애인 열쇠수리공, 경일대에 1억4천만 원 기부

작성자
대외협력처
작성일
2017/06/28
조회수
1076

장애인 열쇠수리공, 경일대에 1억4천만 원 기부
캠퍼스 이전 때부터 24년 간 대학 구내 열쇠수리점 운영
“학생들, 무슨 일이든 척척해내는 만능열쇠 같은 인재 되길”


대학 내 학생회관의 두 평 남짓한 공간에서 20년 넘게 열쇠수리점을 해 온 장애인이 부동산 1억4천여 만 원 상당을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에 기부키로 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언어·청각장애 1급인 신기환(52세·사진) 씨는 1994년 경일대학교가 대구 효목동에서 경산캠퍼스로 이전하던 해에 대학 측의 배려로 임대료 없이 학생회관 내에 열쇠수리점을 열었다. 그로부터 23년간 신 씨는 경일대에서 열쇠와 도장 제작을 해오면서 가정을 이루고, 소박하지만 행복한 삶을 가꿀 수 있었다.


올해 초 신기환 씨는 대학본부를 찾아와 자신이 현재 거주 중인 경산시 하양읍 자택(건물면적 51.52㎡)과 대지(180㎡) 일체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공시지가 기준으로 건물은 6천7백만 원이고, 대지는 6천9백만 원에 달해 총 1억3천6백만 원에 이른다.


장애가 있어 자원봉사자의 영상수화를 통해서만 의사전달이 가능한 신 씨이지만 “경일대의 배려가 없었으면 장애인 신분으로 지금의 행복을 누릴 수 없었을 것”이라며 “가진 자산이라고는 집이 전부이지만 20년 간 경일대학교에서 받은 사랑이 집보다 더 크지 않을까 생각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청년취업이 다들 어렵다고 말하는데, 우리 학생들만큼은 어려운 일을 척척 해결하는 만능열쇠 같은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를 결심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학 측은 기부자 신 씨의 뜻대로 부동산 기부채납 절차를 완료하되, 본인 희망기간까지 무상으로 지금처럼 자택에서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한 부부 무료 건강검진, 사회복지 명예학사학위 수여 등의 예우방침을 결정했다.


정현태 총장은 “장애인을 비롯해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고 보호하는 것 역시 대학의 책무”라며 “기부자산은 학생행복을 위해 사용될 것이며, 기부자의 생활도 불편함이 없도록 대학이 나서서 적극 지원·보호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