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경일소식KIU NEWS

  • 트위터
  • 페이스북
  • 인쇄

KIU Focus

제목창업동아리 RLC, ‘대학생 창업경진대회’ 대상

작성자
대외협력처
작성일
2017/12/07
조회수
240

기술력 돋보이는 아이디어로 자전거 안전사고 예방
경일대 창업동아리, ‘대학생 창업경진대회’ 대상


경일대학교 LINC+사업단 창업동아리 RLC(Resistance Inductance Capacitance)가 지난 1일 영남대 천마아트센터 챔버홀에서 열린 ‘제6회 G-Star 대학생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을 수상했다.


'G-Star 대학생 창업경진대회'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최하고, 중소벤처기업부, 경상북도, 구미시, 삼성전자가 후원하는 대회로 이번 결선에는 22개의 대학교가 진출하여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경일대 창업동아리 RLC(지도교수 박광서)는 ‘자전거용 비접촉식 와전류 브레이크’라는 제품으로 상금 100만 원과 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을 받았다.


‘자전거용 비접촉식 와전류 브레이크’는 와전류*를 활용하여 자전거 급브레이크 및 급경사, 빗길이나 눈길 운행 시 발생하는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제품이다. 잭나이프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25톤 급 이상의 트레일러나 트럭에 쓰이는 와전류 감속기를 소형화하여 자전거에 적용한 것이다.


이 브레이크는 마찰력으로 속도를 줄이는 일반 마찰식 브레이크에 비해 장점이 많다. 마찰력 대신 와전류를 이용하기 때문에 마찰 소음이 없고, 브레이크 패드나 림의 마모도 없다. 또한 우천 시 제동 능력 저하를 막을 수 있으며, 급경사에서 일정한 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 이로써 자전거 안전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RLC는 지난 4월에 창설되었으며, 전기공학부, 건설공학부, 식품산업융합학과, 공간정보공학과 등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 43명으로 구성된 연합동아리이다. 이들은 그동안 좋은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창출해냈으며, LINC+사업단 창업동아리 지원을 받아 이 아이디어들을 구체화할 수 있었다. 그 결과 7개월 만에 특허를 10개나 출원했다. 


RLC 대표 양민규 학생(전기공학부·4학년)은 “앞으로 여러 자전거의 브라켓에 호환되는 와전류 브레이크를 만들 계획이며, 기술 제조 분야의 기업을 창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상금도 특허출원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일대 김현우 LINC+사업단장은 “LINC+ 사업단에서 발굴하고 지원한 창업동아리 RLC가 우수한 팀들을 제치고 대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을 수상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경일대 고유의 창업교육 및 연계 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와전류 : 도체 내부에 생기는 기전력에 의해 도체 내부에 소용돌이 모양으로 흐르는 전류.

**잭나이프 현상 : (트레일러·트럭이) 급격한 핸들 조작 때문에 연결부가 V자형으로 꺾어지는 현상.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이전글
한-러 학생들, “우리는 소방안전 차세대 주역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